최초의 불교는 어떠했을까

최초의 불교는 어떠했을까

  • 자 :나카무라 하지메
  • 출판사 :문예출판사
  • 출판년 :2016-11-18
  • 공급사 :(주)북큐브네트웍스 (2016-12-26)
  • 대출 0/1 예약 0 누적대출 9 추천 0
  • 지원단말기 :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TTS)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 신고하기
  • 대출하기 미리보기 추천하기 찜하기
  • qr코드

소박하고 현실적인 초기 불교의 사상을 역사적·사회적 관점에서 바라봄으로써 불교의 진수를 찾아낸 책!

초기 불교 이해를 위한 대표 입문서! 원영 스님의 새 번역으로 다시 만나다



세계적인 불교 연구의 권위자인 나카무라 하지메 도쿄대 교수가 NHK에서 강연한 초기 불교에 관한 내용을 엮어낸 《최초의 불교는 어떠했을까(원제 : 原始?敎)》가 새로운 번역으로 다시 출간됐다. 이 책은 그동안 한국에서 두 번이나 출간이 이루어졌을 정도로 그의 대표적 저술이자 초기 불교에 관한 고전 가운데 하나이다. BBS 불교 방송 〈좋은 아침 원영입니다〉의 진행자이자 조계종 교육아사리를 맡아 부처님의 가르침을 대중들에게 전파하는 데 앞장서 온 원영 스님이 원문의 느낌을 살리되, 불교의 깊이를 이해하기 쉽게 풀어 새로이 번역했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최초로 기록한 빨리어 경전에 나타난 초창기 불교 사상을 설명한 이 책은, 신화적 존재가 아닌 역사적·사회적 관점에서 바라본 부처님 본래의 모습을 전하고 있다. 또한 부처님의 인간적인 모습과 형이상학적 질문에 솔직하게 답하는 인도 불교의 모습에서 신앙에 귀의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 수행을 근간으로 하는 불교의 핵심을 잘 보여준다. 초기 불교에 대한 입문서로도 손색이 없는 이 책을 통해, 불교가 성립될 당시의 시대 배경을 비롯하여 부처님 생애와 가르침, 최초기 불교 교단의 모습과 윤리적 문제 등을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20세기 대표 불교사상가가 풀어낸 초기 불교의 모습을 담다

저자인 나카무라 선생은 저명한 인도 철학자로서 인도 철학과 불교사상은 물론, 서양철학에도 폭넓은 지식을 지닌 20세기를 대표하는 불교사상가 중 한 사람이다. 불교학자라면 누구나 한 번쯤 그의 책을 접해보았을 것이고, 그의 눈을 통해 불교의 기초 지식을 튼튼히 했을 것이다. 나카무라 선생의 방대한 문헌학과 현대 서양철학적 분석법으로 불교 최초기 시대의 사상과 생활을 해박하게 풀어내는 이 책은 20세기를 대표하는 불교 고전이다. 이 책은 NHK 방송에서 강연한 내용을 바탕으로 정리해서 묶은 것으로 전문 서적이라기보다는 누구나 불교를 이해하기 쉽도록 풀어쓴 개론서에 가깝다.



《최초의 불교는 어떠했을까》는 빨리어 경전과 당시 사회 배경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부처님의 생애와 사상, 그리고 초기 불교의 본질을 풀어나간다. ‘제1장 불교는 어떻게 시작되었을까’에서는 불교 탄생 무렵의 사회상과 도덕부정론, 일곱 가지 요소설, 숙명론, 유물론, 회의론, 원시 자이나교 등 불교 성립 당시 활동하던 다양한 사상과 사상가들을 소개한다. ‘제2장 부처님은 어떤 분이셨을까’에서는 역사적 사실에 기반한 부처님의 생애와 가르침을, ‘제3장 불교의 본질을 말하다’에서는 부처님의 말씀을 기록한 경전과 자료를 바탕으로 합리적·실천적인 불교의 모습과 궁극적 목표 등을 말하며 불교의 본질에 접근하고자 한다. ‘제4장 괴로움과 무상’에서는 괴로움의 원인을 짚어보고, 무상에 대한 이해를 통해 이를 극복할 수 있음을 초기 불교의 사상을 바탕으로 해석하며, ‘제5장 자아 탐구’에서는 아(我)와 무아(無我)에 대한 깨달음을 통해 해탈에 이를 수 있음을 이야기한다. ‘제6장 헷갈리는 것과 이상적인 것’에서는 니르와나(열반)와 해탈한 사람의 사후 등 현대에 제기되는 의문들을 초기 불교로 거슬러 올라가 풀어낸다. ‘제7장 자비’에서는 ‘자’와 ‘비’의 의미와 실천 등을, ‘제8장 불안과 고독’에서는 사람들이 힘들어하는 것 중에 하나인 불안과 고독을 부처님의 말씀으로 해법을 모색한다. ‘제9장 초기의 교단’에서는 초기 불교의 교단 모습을 당시의 사회적·역사적 풍토로 풀이해 현대의 불교를 보다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써내려간다. ‘제10장 생활윤리의 기초’는 불교가 강조하는 윤리의 모습을, ‘제11장 남녀 사이의 윤리’에서는 사랑과 결혼의 문제를, 그리고 ‘제12장 가정의 윤리’에서는 가족의 의미와 부모 자식 간의 윤리를 강조한다. ‘제13장 사회생활의 윤리’에서는 초기 불교 당시의 지리적·사회적인 의미가 담긴 오계에 대한 해석과 사회인, 사제 간, 친구 간의 관계를 불교적인 시각으로 이야기한다. ‘제14장 경제에 관한 윤리’에서는 소득에 관한 초기 불교의 시선과 이에 대한 분배의 문제를 이해하기 쉽게 설명한다.



이 책을 읽어나가다 보면 불교 탄생 시기의 사회적인 모습을 통해 불교가 어떻게 생겨났는지, 부처님은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서 실제로 어떤 사상을 갖고 계셨는지, 또 현재 불교에 대해 궁금한 교리나 사상 등은 당시의 시대 상황을 반영해볼 때 어떻게 해석할 수 있는지 그 윤곽이 그림처럼 펼쳐질 것이다.



혼탁한 세상을 밝힐 불교의 윤리성과 자비로운 목소리

또 한 가지 이 책의 특성은 생활윤리, 남녀 사이의 윤리, 가정의 윤리, 사회생활의 윤리를 개별 장으로 담는 등 윤리 문제를 중요하게 다루고 있다는 점이다.



불교는 믿음을 강조하기 이전에 지계(持戒)를 통해 이미 윤리적인 생활을 하라고 가르쳤으며, 최초기 불교에서부터 부파불교를 거쳐 대승불교에 이르기까지 시대와 환경에 맞는 윤리를 전달해왔다. 때문에 세계가 위험할 정도로 양극화되고, 부와 권력의 위태로운 불균형 상태가 심각한 지금, 이 책의 옮긴이 원영 스님은 이런 혼탁한 세상을 바로 잡을 등불로 불교의 윤리성과 자비로운 목소리를 꼽는다. 그리고 그런 의미에서 초기 불교가 전하는 윤리적 가르침을 배우는 일이야말로 우리에게 큰 힘이 되고, 우리 삶의 중심에 윤리와 자비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 이야기한다. 이 책이 더 많은 이에게 읽혀서 불교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따뜻한 자비의 꽃이 가슴 가득 피어나길 기원한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s 계열의 active x를 지원하는 컴퓨터입니다.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스마트기기 :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 입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